2019년 5월 12일 일요일

[책리뷰][켄트벡 전작주의]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최근 Object Thinking 이라는 책을 한 반정도 읽다가 포기했다. 수 많은 메타포들과 마치 어학영수시절 글쓰기 시절의 글처럼 한 문장을 지나갈 때마다 의미가 동일해도 무슨 토플 시험 보듯, 단어가 계속 바뀌고 바뀌다 보니 점점 읽어가는 속도가 느려졌다. 그러면서 포기를 하게 되었다. 나중에 읽어야지...

하지만 읽으면서 느꼈던 것이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은 애자일/익스트림 프로그래밍이 태어날 때, 함께 자라난 개념이라는 것이었다. 객체지향 시뮬라에서 파생된 C++와 스몰토크에서 스몰토크는 시뮬라의 디자인을 따라가려 했으며, C++는 디자인을 따라가기에는 너무 속도가 느리다고 판단, 시뮬라의 디자인을 완벽하게 구현하지는 않았다고 한다.(Object Thinking 참고)

그후로 계속 익스트림 프로그래밍과 애자일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 자바,객체지향 책을 읽어서는 객체지향의 진수를 알 수 없고, 겉에 보여지는 것만 알게 될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러니까 우리는 겉모습만 따라하고 실재로 무엇이 중요한지 모른다는 말 같다.

마치, 짝프로그래밍을 한다고는 하지만, 정확이 이것으로 무엇을 성취하는지는 모르는... 그런 것일까나?
그리고 자주 언급되는 사람들이 있었다. 나는 Object thinking이라는 책을 덮고 일단 그 사람들에 대해서 그리고 그 언어들에 대해서 공부를 해볼까 한다.

일단 나는 켄트벡 아저씨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그는 책을 정말 많이 썼다. 게다가 이분 책을 읽어 본 적이 있다. 바로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이다.
처음 개발을 시작할 때, 읽었던 책이다. 그 당시 중간 정도 읽다가 대체 무엇이 중요한 거지? 라는 생각과 기억에 남은 거라곤, 도요타 공장라인에 대한 이야기 뿐이었다. 문제가 생기는 것을 보면 줄을 잡아당겨 모든 생산라인을 정지시키고 모두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것. 그리고 필요한 만큼만 준비하고 생산하는 효율이라는 마인드. 그것뿐이었다.

나는 이전에 봤던 그 책을 한번 다시 보기로 했다.
요즘은 도서관에 갈 필요도 없이 나랑 멀리있는 도서관도 내 집 근처 역으로 배송을 해준다.
나는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책을 빌렸다.

그리고 다시 읽으면서 아... 그때 아무생각 없이 읽었던 내용들이 이런 것들이었구나... 하는 것을 느겼다.
그래도 아마 나는 제대로 이해한 것이 아닐 것이다. 정말로 해보기 전까진 모를 것이다. 정말 닥치기 전까지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할지 모르듯이...

하지만 정말 멋진 방법같다.

====
계속 하나의 프로그램을 작게 쪼개면서 개발을 하는데, 차라리 쪼갠 부분이 하나의 프로그램이라면, 어떨까.
그렇다면 그것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보고 테스트해보고 확인하고 개선하고 또 새로운 프로그램이 탄생하고.
그런 주기를 계속 이어간다는 것.
===

그럼으로 몇주일 단위로 배포되던 것들이, 일주일 단위로 그리고 하루 단위로 배포가 되면서 눈 앞에 살아있는 생명처럼 보이기 시작한다면,
우리는 무엇을 만드는지 알 수 있고, 무엇을 개선해야 하는지 빠르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정말 이런 개발이 가능할까.
정말 이런 문화가 가능한 것일까.

이런 문화를 한번쯤은 겪어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

켄트벡 아저씨의 책을 더 읽어보고 싶다. 도서관에서 구할 수 없는 책들은 구매도 하고 싶다. 하지만 지금 집에 쌓인게 책들이라... 책을 구매하는 것은 집에 있는 책들을 다 치우고 생각해봐야겠다.

이 책은 개발자만을 위한 책은 아닌 것 같다. 무언가 계획을 관리함에 있어,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의 철학과 맞닿는 분야라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요구사항이 생명체처럼 변하는 세상의 부름처럼 자연스레 바뀌어야 하는 상화이라면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이라는 책 읽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댓글 없음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