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10일 화요일

[책리뷰] C++를 대하는 한 남자의 철학적 사견 [이것이 C++다]

C++에 대해서 나는 잘 모르지만 교보문고에 항상 이 책이 진열되어 있는 것을 보아왔다.
Java개발을 하기에 C++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가끔 간단하게 C언어로 된 언어를 봐야 한다거나,
C++로 된 내용을 볼 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해서 읽게 되었다.

모든 언어가 그렇듯이 한권의 책을 읽고 그 언어를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다.
모든 언어를 익힐 때 그렇듯이 결국 도큐먼트를 읽고 레퍼런스를 읽어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왜 이런 책을 읽어야 하는가
바로 먼저 개발을 시작한 선배 개발자의 사견이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들의 통찰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저자는 제목부터 그런것들을 보여줄 것임을 공표한다. [이것이 C++이다]는 C++에 대한 깔끔한 레퍼런스를 제공한다는 것보다는
"이것이 내가 생각하는 C++이며, 나의 세상이다." 라는 느낌으로 이해하는 것이 더 옳다.

그러므로 저자는 C++을 가르치기보다 C++을 이용하여 자신이 생각하는 "C++을 이용한 개발"에 초점을 둔다.

그러므로 언어보다는 개발을 문서보다는 철학을 말한다.
인터넷에 검색을 해보면 저자의 강의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그곳에는 책에서는 못다한 저자의 사견을 마저 들을 수 있다.

짜임새가 있는 책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일관적이다.
이 책을 다 읽지는 않았다. 아마 C++을 업무에서 주로 쓰게 된다면 다시 읽을 일은 없을 것이다.
다른 언어로 개발을 해도 이 책은 초중반부는 아주 중요한 것을 느끼게 해준다.

진지하게 읽어주기 바란다.
이 책은 깔끔하고 간결하게 쓴 책이 아니다.
오히려 이말 저말이 뒤섞여 있고 같은 말을 반복하는 세상 풍파를 겪은 어르신의 말처럼 어지럽다.
하지만 철학이 담겨 있고, 마음이 담겨 있다.

아마 저자는 이 책을 쓰면서 때로 가슴 속에 무언가가 울컥하기도 하였을 것이다.
C++을 처음 시작하는 분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나처럼...)
하지만 언젠가는 읽어야 할 것이다.

댓글 없음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