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27일 일요일

Udacity Robotics Nanodegree Program 첫번째 프로젝트를 하면서 느끼는 점.

Rover Control

유다시티 강의의 첫번째 프로젝트. 로버가 저절로 길을 찾아가기이다.
Robotics 강의가 뭔지 잘 몰랐고, C++가 필요하다 하길래 C++와 나름 친숙해지고 자신감을 가지고 수강을 했다.

낭패였다

Robotics에서는 로봇을 칭할 때, 3가지가 필요하다.
  1. Perception
  2. Decision Making
  3. Action
C++ 같은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1. 상황을 인지하고
  2. 어떻게 할지 결정하고
  3. 행동을 하는 것
이것을 어떻게 해내야 할지. 고민하고 기법들을 좀 더 공부해 놓는 것이 더 도움이 될 것이었다.
파이썬을 회사에서 사용해보긴 했지만, 데이터 시각화나 수학적 계산은 다른 문제다.
여차여차 유다시티에서 하는 강의들을 따라가고 있지만 과연 얼마나 더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주말마다 이것 때문에 어딜 나가지 못한다...
정말 이번에 느낀 것은... 선형대수가 정말 중요하다는 점!
계속 공부하지 않으면 안되겠다!

게다가 나는 자바로 개발을 하고 있는데도 요즘 자바에 너무 관심을 끈게 아닌가 싶다.
자바에도 따로 관심이 있는 분야가 있는데(JAVA - ASM 라이브러리 이다. 정말 멋진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언젠가 이것도 좀 더 공부해서 토이프로젝트로 하나 뭔가 만들어봤으면 좋겠다. (ASM하나만을 이용해서!)
너무 주저리 주저리 쓴건가.
아래에 현재 하고 있는 프로젝트의 링크를 담아놓아야겠다.

댓글 없음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