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28일 화요일

[시간의향기]를 읽고

전작 [피로사회]를 수년 전에 읽었었다. 대학교 시절 독서토론을 하면서 이 강렬한 내용을 보면서 모두가 놀랬었다. 아주 짧은 글인데 한 장 한 장 넘기는 종이가 무겁다. 들어 올리다가도 이내 내리고 다시 읽는다. 글 자체에 대한 이해가 힘들었다. 원래 책을 읽으면서 이해가 안되면 책 탓을 하지만, 이 책은 나의 탓이라는 주문을 걸면서 인터넷으로 단어들을 검색하며 읽고 또 읽었다.

그 후 한병철이라는 철학가의 다른 책을 꼭 읽기로 했었는데, 이제야 [시간의 향기]라는 책을 구매했다. 역시나 시집보다 작은 책임에도 내 마음은 '언제 이 다 읽나' 하는 무거운 마음이 들었다. 한 장 넘기다가 다시 돌아오고, 한 문장 한 문장 곱씹다가 책을 완독했지만, 작가가 말하는 세계관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했다. 분명 나의 부족함이라 생각하기에 나중에 좀 더 시간이 지나서 다시 읽기로 하며 책을 덮었다.

[시간의 향기] 내용

세상은 너무 빨라서 이제는 역사가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 세상이 너무 빠르게 나아가기 때문에 우리는 따라잡기 바쁘다. 우리는 숨이 턱밑까지 차오르게 하는 속도 때문에 시간의 향기를 맡을 수 없다.

느리게 걷기나 느린 삶을 추구하려는 것, 이런 것들은 이 빠른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치료법이 아닌 증상일 뿐이다. 우리는 빠르게 나아가는 시간을 잡을 방법이 없는 것 같다. 시간은 적당히 느려야 세상에 그 발자취가 새겨지고 우리는 그것을 기억하게 되고 되짚고 반성하고 진화한다. 그리고 세상이 빨라졌다고 우리 인생이 편해진 것은 아니다. 이것이 우리 마음의 조급함을 대신해주지 않는다. 우리는 그 속도를 따라잡으려 애쓰고, 그 위에 올라타 더 조급해진다.

우리가 가는 길의 향기, 시간의 향기를 맡을 세도 없이 우리는 이곳저곳으로 갈 뿐이다. 우리는 멈춰야 하며, 아무것도 하지 않음으로 바로 보아야 한다. 그리고 사색해야 한다.
노동은 자유롭게 만들지 않는다. 일의 명령은 새로운 노예사회를 낳는다.

노동을 멈추고 사색하는 삶은 가지자.

댓글 없음 :

댓글 쓰기